종교별 상례

1.기독교 절차

기독교식 상례에서는 운명하기 전 임종에서부터 하관에 이르기까지 모든 절차가 목사의 집례(執禮) 아래 이루어진다.
운명과 더불어 찬송과 기도로 고인의 영혼을 하나님께 맡기는 뜻의 예배를 본다. 초종 중에는 매일 목사의 집례 아래 기도회를 갖고, 유가족은 아침저녁으로 빈소에서 기도회를 가지며, 찬송이 끊이지 않게 하며 영혼을 하나님 앞으로 가까이 가게 한다.
일반 상례와 틀린 점은 곡을 하지 않으며, 음식을 차리지 않고, 절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 조석으로 전을 올리거나 상식을 올리지 않으며, 염습시에 매장포로 묶지도 않는다.


▶임종식(臨終式)
사람의 호흡이 정지되는 것을 운명(殞命)이라 하고, 일가 친척이 운명할 때까지 곁에서 지켜보는 것을 임종(臨終)이라 한다. 인간의 죽음은 신학적 이론으로 개인적 종말론에 해당된다. 개인적 종말론은 인간 개인의 육체적 사망과 사후의 상태를 논하는 것이다. 물론 죽음이 죄로 말미암아 있게 되었지만, 신자에게 죽음은 자신을 깊이 반성하게 되고, 또 괴로운 세상을 떠나 다시 죽음도 없고 저주도 없는 하늘나라를 사모하며 영생을 소망하게 되는 것이다. 캘빈은 "만약 하늘나라가 우리의 조국이라고 한다면 이 땅이야말로 망명(亡命)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곳을 벗어나는 것이 해방이요, 최고의 기쁨이요 복이다."라고 주장하면서 죽음에 대한 공포에서 벗어나도록 잘 알아듣게 타이르고 있다.

그러므로 죽음에 직면한 사람에게 하나님의 주권과 죄의 고백, 그리고 예수그리수도를 믿음으로 용서받음을 확신하게 하며 부활 신앙과 내세관을 분명히 보여주어 죽음을 두려움없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게 도와주어야 한다.

교역자가 죽음에 임박한 교우를 돌보려 한다면 의식이 분명할 때 심방하여 신앙의 확신을 갖게 하고, 혹 기력이 쇠하여 언어구사가 곤란할지라도 그 순간은 많은 말이 필요없고 한마디의 상징적인 언어나 몸동작으로라도 신앙의 확신을 그의 의식 속에 불어넣어야 한다.

그리고 그 사람을 위해 소망에 관한 성경 말씀을 찾아 들려주고, 조용하고 은혜로운 찬송, 특히 본인이 즐겨 불렀던 찬송으로 마음의 평안과 소망을 주어야 한다. 또 임종 직후에는 죽은 사람보다는 살아 있는 유족들과 친척들을 위해 위로의 말씀과 찬송으로 슬픔을 소망으로 이길 수 있도록 위로와 격려의 말을 들려주어야 한다.

임종이 가까웠을 때에 목회자는 죽음의 공포와 육체적 고통 중에서도 약해지지 않고, 구원의 확신을 갖고 믿음으로 하나님의 나라에 이르도록 돕는 것을 목적을 두어야 한다. 한 생명의 마지막을 돌보는 것은 한 생명의 영원한 승리로 인도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요 순간이다. 돌봄의 실수로 본인과 가족에게 슬픔을 주지 않도록 어떤 일보다 먼저 시행해야 한다.

환자가 숨을 거두어 운명하게 되면 시신을 정성껏 처리하고, 시상 위에 안치하여 흰 천으로 덮어서 서늘한 곳에 모신 후 병풍으로 가리고, 그 앞에 깨끗한 탁자를 놓고 위에 고인의 영정과 유품 등을 놓는다.

<임종 식순>
개식사 주례자
"우리는 지금 주께서 이 땅 위에 보내셨다가 때가 되어서 불러가신 고 000씨(직분이름)의 임종식을 거행하겠습니다."

신앙고백 - 다같이
우리의 신앙을 사도신경으로 고백하겠습니다.
찬송 <541장> 다같이
기도 <생략할 수 있음> 맡은이
성경봉독 <눅 16:19-31, 약 4:13-17> 주례자
위로의 말씀 <아브라함의 품> 주례자
찬송 <532장 539장> 다같이
축도 <주기도> 목 사

▶입관식(入棺式)
기독교에서는 하나님의 택하심을 받은 자들을 그리스도의 몸이라 하여 한몸이 된 유지체들로 보고 있다. 그래서 그리스도인들은 서로를 자기 몸과 같이 아끼고 사랑하며 존경하고 도와주며 고통을 받는 형제와 함께 고통을 나누며, 영광과 기쁨도 함께 누리는 것이다.

한 인간의 죽음도 충격적이지만 그 모습(흔적)을 다시는 볼 수 없게 입관하는 일은 더욱 슬픈 일이다. 이와 같이 감정을 억제하기 어려운 일들을 당했을 때에 교회와 목회자는 모든정성과 수고를 다해서 상가의 분위기와 신앙의 상태가 달라지도록 최선을 다해 상가를 보살펴 주며, 슬픈 마음을 안정시켜 준다.

입관 준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수의와 관이다. 이는 교회의 경조부(상례) 내 간사(염사)가 처리해 준다. 만일 교회가 적어서 상례부가 없다면 기독교인이 경영하는 장의사에 부탁하면 입관에 관한 모든 일을 처리해 준다.

입관이란 염습한 시신을 관 속에 넣고 뚜껑을 덮어 함봉하는 것을 말하는데, 이는 보통 운명한 지 24시간이 경과한 후에 해야 한다. 그리고 입관식을 올릴 때는 다음 세가지와 같은 입관 상태에서 해야 한다.

①시신에 수의를 입혀 입관한 다음 관 뚜껑을 덮어 나무 못을 박고 결관하여 십자가 있는 관보를 씌우고 한다.
②관 뚜껑은 덮으나 나무 못은 박지 않고 결관하지 않는다.
③관 뚜껑을 덮지 않고 열어놓고 예배를 드린 후 나무 못을 박고 결관하여 십자가 있는 관보를 씌운다.
위의 세 가지 중에서 첫 번째가 가장 좋으리라 생각되지만 상주의 의사에 따라 결정하도록 한다.

<입관식 식순>
개식사 주례자
"지금부터 고 000씨의 입관식을 거행하겠습니다.
조문객 여러분의 조의와 위문에 감사하면서 엄숙한 마음과 기도하는 마음으로 이 식에 참여하시기를 바랍니다."
신앙고백 <사도신경> 다같이
①"다같이 우리의 신앙을 사도신경으로 고백하겠습니다."
②"우리의 신앙을 사도신경으로 고백하겠습니다."
찬송 <290장> 다같이
기도 맡은이
성경봉독 <베드로전서 2:11 ∼ 12> 주례자
고인의 약력 맡은이
고인의 약력을 알고 예식에 참여하여 말씀을 듣게 되면 도움이될 줄로 믿기 때문에 위로의 말씀 전에 할 것이다.
조가 맡은이
위로의 말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주례자
기도 주례자
조사 맡은이
찬송 <291장> 다같이
축도 목 사

입관식이 끝나면 병풍을 세우고 관을 놓고 관 앞에 작은 상을 놓아 사진과 유품을 올려놓거나, 관이 보이지 않게 병풍 뒤에 둘 수도 있다.

기독교에서는 분향은 하지 않고 헌화(獻花)를 한다. 그러므로 일반 조문객들을 위해 헌화할 꽃을 준비해야 한다. 그러나 요즘은 기독교 집안에서도 일반 조문객을 위해 분향 준비를 하기도 한다. 그러나 요즘은 기독교 집안에서도 일반 조문객을 위해 분향 준비를 하기도 한다. 이것은 교가 있는 사람, 없는 사람, 종교가 다른 사람들이 서로 어울리며, 서로 협조하면서 더불어 살아가기 때문일 것이다.

출관식은 조문온 조문객들에게 하나님의 사랑과 공의를 인정하게 하고, 인간의 무능함과 유한성을 깨닫게 하는 좋은 기회가 된다. 모든 예식이 그러하겠지만 출관식은 더욱 그러하다.

그러므로 고인의 모든 흔적(모습)이 집을 떠나는 마지막 순간이기 때문에 예식에 있어서 분명한 목적이 있어야 한다. 첫째로는 모든 순서를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기회가 되어야 하고, 둘째로는 유족을 위로하고 소망을 주어야 하며, 셋째는 이 의식에 참석하신 분들게 신앙의 확신과 선교의 기회가 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기억하면서 예식이 진행되어져야 한다.

<출관식 식순>
개식사 주례자
"고 000씨를 안장하기 위하여 수의를 입혀 입관하였습니다.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하다는 분명한 사실을 깨달으면서 출관식을 거행하겠습니다."
신앙고백 <사도신경> 다같이
"우리의 신앙을 사도신경으로 고백하겠습니다."
찬송 <534장> 다같이
기도 <생략할수 있음> 맡은이
성경봉독 <고후 5:1-9> 맡은이
위로의 말씀 "영원한 집" 맡은이
기도 설교자
찬송 <539장> 다같이
축도 <주기도> 목 사

①장례일 : 재래의 전통상례에 있어서 장례일은 짝수 일을 피하고, 홀수 일은 3, 5, 7 일로 정했으나, 근래에는 대개 3일장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교회에서는 이러한 일수에는 얽매일 필요가 없으며 주일이 겹칠 때에는 2일 혹은 4일장으로 해도 무방하다.

②장지 : 교회 묘지, 공원 묘지, 선산을 이용해도 무방하며, 화장을 해서 성서에 위배되는 일은 아니다. 합장할 경우에는 앞에서 보아 좌측에 남자, 우측에 여자로 한다. 토질은 물이 나지 않고 방향은 어느 곳이나 상관 없으나 남쪽을 향한 곳이면 더 좋고, 이북에 고향을 둔 사람은 북쪽을 향하여 바라보기를 원하는 사람도 있으므로 방향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지 않도록 한다. 또 우리 나라 사람들은 장지의 위치를 높은 곳을 선호하는 편이나 중국 사람들은 오히려 낮은 곳을 선호한다. 왜냐하면 뒷배경이 든든하니까 아래 낮은 곳이 더 좋다는 것이다.

③약력 소개, 조사, 조가 : 고인의 선행이 조객들에게 교훈이 되는 것이나, 고인이 즐겨불렀던 찬송을 다시 부름으로 고인을 생각할 수 있다. 이 모든 순서를 가진 것은 하나님께 영광이요 유족들에게는 위로가 되며, 주위 사람들에게는 전도와 신앙적 결단의 기회가 되도록 집례자가 유도해 의식을 진행시킨다.

④순서 ; 운명하는 장소는 사고로 인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거의가 집이나 병원이지만, 출관하는 장소는 다를 수가 있다. 자택이나 예배당, 병원, 구민회관, 출관하는 장소는 다를 수가 있다. 유족들은 관을 중심으로 앞 또는 좌우로 앉거나 서게 하고 집례자는 관 앞 적당한 장소를 선택하는데 모인 사람들이 잘 보이는 곳에 서서 예식을 집행해야 한다.

고인의 호칭은 "고 000직분명(목사, 장로, 권사, 집사)"을 부르고 직분이 없는 자에게는 "고 000성도"로 통일하는 것이 좋다. 믿지 않고 돌아간 후 가족이 원할 때에는 연령에 따라 선생님, 어른, 여사, 할아버지, 할머니 등 고인에 따라서 적절한 호칭을 사용할 수가 있다.

의식 순서는 집례자 또는 때에 따라 다를 수가 있지만 대개는 개식사, 기원(신앙고백, 예배), 찬송, 말씀, 축도 후 장지와 그 외의 모든 것을 알리는 광고를 한 후 장지로 떠난다.

조가나 조사가 있을 때에는 조가는 말씀 전에, 조사는 말씀 후에 하는 것이 좋다. 의식의 분위기를 엄숙하게 할 수 있으며, 조사 전에 약력을 소개하면 조사를 듣는 사람들이 고인을 기리는 데 좋을 것이다.

<기도문>
예1 "역사와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아버지, 이제 예수그리스도를 구주로 믿고 사셨던 우리 믿음의 형제였던 고 000씨를 000에 안장하기 위하여 출관식을 거행하고자 합니다. 성령께서 유족들의 마음을 위로하시며 소망 가운데서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면서 살기로 다짐하는 기회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예2 "역사와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아버지, 이제 고 000씨를 000에 안장하기 위하여 출관식을 거행하고자 합니다. 성령께서 유족들의 마음을 위로하시며 이 엄청난 사실에서 하나님의 뜻을 깨닫는 기회가 되게 하시며 내세에 대한 확실한 신앙으로 소망 가운데 살 수 있도록 다짐하는 기회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예3 고인은 믿으나 믿지 않는 유족을 위하여
"역사와 생사화복을 주과하시는 하나님 아버지, 이제 예수그리스도를 구주로 믿었던 고 000씨를 000에 안장하기 위하여 출을 거행하고자 합니다. 성령께서 고인이 사랑했던 자녀들(유족들)에게 아버지(어머니)의 신앙 따라 살기로 다짐하는 기회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뿐만 아니라 천국에 대한 확실한 소망을 가지고 믿음 안에서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할 수 있도록 다짐하는 기회가 되게 하시며 선친의 교훈을 따라 살면서 실천하도록 다짐하는 기회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⑤운구 행렬 : 출관식이 끝나면 장지에 가지 못하는 조객들은 상주와 인사를 나누고 운구가 떠날 때까지 이를 지켜본다. 운구 행렬의 순서는 고인의 영정, 집례자, 영구, 이어서 상제들과 조객들이 뒤따르게 된다. 영구는 머리에서부터 나오도록 모신다. 이때 성도들은 대문 밖에서 찬송을 계속 부르며 뒤에 따르도록 한다. 골목이 좁을 때는 영구차가 있는 곳에서 차가 떠날 때까지 부른다. 영구차가 있는 곳에 영구가 도착하면 고인의 사진을 든 사람을 관이 들어갈 바로 앞에 서게 하고 관을 영구차에 실으면 사진은 영구차 맨 앞 좌석에 앉게 하며 유족들은 관을 중심으로 앉아서 떠난다. 이때 집례자도 함께 타야 한다.

⑥선두차 : 고급 승용차에 검은 띠를 두르고 헤드라이트를 켜고 영구차 앞에 간다. 이것을 선두차라고 한다. 옛날에는 이 선두차를 부나 권위의 상징으로 사용했으나 오늘날에는 꼭 그렇게 해야 할 이유는 없다. 영구차는 누구나 다 알라볼 수 있기 때문에 복잡한 거리를 지나도 영구차 운전기사에게 모든 것을 맡겨두면 편리하게 빨리 장지에 도착할 수 있으므로 굳이 선두차를 두지 않아도 된다.

하관식은 죽은 사람을 흙으로 돌려보내고 산 사람끼리 돌아와야 하는 슬픔의 절정을 이루는 순간이기 때문에 격려와 용기를 주어 새로운 결심과 각오를 가지고 내려오도록 해야 한다.

많은 철학자들이 영혼의 불멸을 믿고 있었으나 육신의 부활에 대하여 믿는 자는 거의 없다. 그러므로 개인의 종말이 있듯이, 그리스도의 제림과 세상의 종말과 심판이 있음을 강조하면서, 무덤이 인생의 끝이 아니라 주의 재림 때 성도는 부활의 소망이 있다는 사실과 고인의 영광과 평안의 세계로 옮겨갔다는 말씀을 통해 확신하게 하고 위로 받게 하며 안정시켜 주어야 한다.

우리 성도들에게는 이렇게 세상 종말이 이루어질 최후의 영광이 있음을 바라보면서 먼저간 사람을 만날 기대 속에 신앙 생활에 힘쓰도록 전해야 한다. 그러나 고인이 믿지 않고 돌아간 경우라면 우리의 가는 길은 그 누구도 알 수가 없기 때문에 내일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해야 하며, 고인의 영혼이나 구원을 위한 기도나 말씀은 절대로 하지 않아야 된다. 왜냐하면 생사는 우리 인간이 마음대로 할 수가 없으며, 구원의 역사도 우리의 권한 밖의 일이기 때문이다.

(가)취토
하관식이 끝나면 취토(取土)를 하게 되는데, 취토는 열어놓았던 횡대를 다시 덮고 관 위에 흙을 덮는 것을 말한다. 흙이 관 위에 떨어지는 소리를 듣는 순간이 가장 슬프기 때문에 식순에 넣으면 취토를 할 때 유족들이 울음을 터뜨리기 때문에 식을 마치고 행하는 것이 좋다. 취토 전에 꽃이 있으면 먼저 헌화한 후 할 수도 있으며, 그 순서는 주례자가 먼저한 후에 유족, 친척, 친지, 조문객순으로 한다. 취토할 때의 기도문은 다음과 같다. " 이제 우리는 고 000씨의 육신을 땅에 안장합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재림하실 때 하늘에 속한 영화로운 몸으로 부활할 것을 믿으면서 소망 가운데 살기로 다짐하겠습니다."

<하관식 식순>
개식사 주례자
"지금부터 고 000씨의 하관식을 거행하겠습니다. 생명의 주인은 하나님 아버지시며 육신은 훍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려 보내는 순간으로 이제 그의 육신의 모습을 다시 보지 못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언젠가 다시 만날 수 있다는 신앙으로 위로 받는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신앙고백 <사도신경> 다같이
①"우리의 신앙을 사도신경으로 고백하겠습니다."
②"다같이 우리의 신앙을 사도신경으로 고백하겠습니다."
찬송 <188장> 다같이
성경봉독 <고전 15:35-49> 주례자
위로의 말씀 "하늘에 속한 자의 형상" 주례자
기도 주례자
찬송 <293장> 다같이
축도 목 사

(나)성분
하관식이 끝나면 일하는 분들이 작업을 시작할 때 계속 찬송을 부르며 그들을 격려한다. 전통 장례식에서는 봉분이 완성되면 성분제를 지내게 된다. 이때 종교가 같지 않은 사람은 자리를 떠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하관 후 바로 떠나지 말고 흙이 어느 정도 채워질 때까지 지켜보는 것이 유가족에 대한 예의다.

(다)묘비
묘비는 묘 앞에 세워 누구의 묘인지를 나타내는 표시이므로 아담하고 간결하게 만들어야 한다. 그 표시 방법에 여러 종류가 있지만 앞에서 돌아가신 분의 직분과 이름, 그리고 부활에 관한 성구나 평소 고인이 은혜받은 성구를 기록하고, 뒤에 자손의 이름, 옆에는 생년월일과 죽은 연월일을 기록하게 된다.

부부 합장일 경우 묘의 전면에서 보아 왼쪽이 "남편", 오른쪽이 "아내"의 생년월일과 돌아가신 연월일을 기록한다.

(라)마무리
한 사람의 장례(매장) 절차는 임종에서부터 하관까지로 마치게 된다. 유가족 대표나 집례자가 "모든 순서를 하나님의 은혜와 성령의 위로 가운데 마치게 하신 하나님께 먼저 감사드리며,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협력해 주신 조문객들께도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계속 기도해 주시라"는 부탁의 말로 모든 의식을 마친다.

장지에 점심 식사가 준비되어 있으면 식사를 하면서 위로를 하기도 하며, 상주들은 조문객들을 찾아다니면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한다. 의식은 마쳤지만 유족들은 묘비, 묘테, 잔디, 그 외의 일이 남아 있지만, 첫 성묘 때 모든 것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며 당일에는 모든 일을 다른 사람들에게 맡기고 하산한다.


<목록으로 바로가기>

2.천주교 절차

생전에 영세를 받은 사람은 성교예규(聖敎禮規)에 의해 장례를 치른다. 천주교나 기독교에서도 신자로서의 정신에 벗어나지 않는 범위내에서 우리 나라 풍습이나 장례의식을 존중하고 병행하기도 한다.

1) 임종에 임해 세례를 받고자 할 때
임종이 임박하여 급히 세례를 받고자 하나 신부를 모셔올 시간적 여유가 없으면 교우 회장이나 수녀로부터 대신 세례를 받을 수도 있다. 가능하면 병환 중 정신이 있을 때 미리 세례를 받거나 영세를 받을 의사를 타진하는 것이 좋다.

2) 종부성사(終傅聖事)
운명할 때 하는 성사(聖事)를 종부(終傅)라 한다. 환자가 회생할 가능성이 없을 때에 신부를 청하여 종부성사를 받도록 한다. 이때 가족들은 환자의 눈, 코, 입, 손과 발을 씻긴다.
탁자에 백지나 백포를 깔고, 그 위에 십자고상(十字苦像)과 촛대 두 개, 성수 그릇과 성수를 뿌리는 채를 준비한다.
신부가 도착하면 촛대에 불을 켜고 다른 사람은 모두 물러난다. 이것은 고해성사(告解聖事)의 자리를 마련하기 위함이다.
고해성사가 끝나면 노자성체, 종부성사, 임종 전 대사의 순서로 성사를 진행한다.

3) 임종 전 대사
종부성사는 신부가 없이 운명할 경우에도 받을 수가 있으므로 주위 사람들은 환자를 위해 위로와 격려의 말을 들려주고, 성서 가운데 거룩한 구절을 읽어준다.

4) 운명(殞命)
운명(殞命)시에는 성초에 불을 켜고, 임종경(臨終經)이나 성모덕서도문이나 매괴경을 읽는다. 염경(念經)은 운명한 뒤에도 얼마 동안 계속되는 것이 좋다. 될 수 있는 한 운명시에는 죽는 이의 마음을 편하게 하기 위해 소리 높여 슬프게 울지 않는다.

환자가 운명하면 얼굴을 쓰다듬어 눈과 입을 다물게 하고 두 손을 합장(合掌)시켜 십자고상을 잡게 한다. 시신의 옆에 고상을 모시고 그 좌우에는 촛불을 켜고 성수와 성수채를 입관 때까지 놓아두며, 가족들은 그 옆에 꿇어앉아 연도(煉禱)한다.

5) 연미사
환자가 운명한 사실을 곧 본당 신부에게 보고하고, 미사 예문을 올려 연미사를 청한다. 장례일과 장지, 장례미사에 대한 시간 등을 신부와 의논해 결정한다.

6) 염습(殮襲)과 입관(入棺)
천주교 신도의 가정은 부탁하지 않아도 염습에 경험이 있는 사람이 스스로 와서 시신을 알코올로 깨끗이 닦고 수의를 입혀 입관한다.

7) 장례식
장례일이 되면 본당에서는 영구를 성당으로 옮겨 연미사와 사도예절을 거행한다. 입관과 출관, 행상, 하관은 성교 예규에 따라한다.

8) 하관(下棺)
장지에 도착하면 묘지 축성 기도를 하고, 영구와 천광에 성수를 뿌리고 하관 기도를 한 후 하관한다. 카톨릭 상례는 화장은 엄금하고 있다.

9) 소기(小忌)와 대기(大忌)
장례 후 3일, 7일, 30일, 소기와 유기 대에도 연미사를 올리고 가족의 고해, 영성체를 실행한다.

예전에 천주교 교인들은 초상 때뿐 아니라 소기, 대기 때에도 제례식 상례 중 신앙의 본질에 어긋나지 않는 점만을 취했다. 예컨대 간소한 음식을 차려 대접하거나 수시로 묘소를 찾아 떼를 입히고, 성묘하는 것 등은 무방한 일이라 하였다.


<목록으로 바로가기>

3.불교 절차

불교식 상례도 일반 상례와 의식 절차가 비슷하나 장례는 다비(茶毗)라고 하며 화장(火葬)으로 치룬다.
불교 의례 규범인 석문의범(釋門儀範)에 상례에 대한 부분이 있으나 상세하지 않다. 다만 추도의식의 순서만 있어 그에 따라 장례의식을 거행한다.
임종에서 입관에 이르는 절차는 일반적으로 하는 장례식과 거의 비슷하다. 주례승(主禮僧)은 시신(屍身)이 다 탈 때까지 지켜서서 독경(讀經)하며, 유골은 쇄골(碎骨)한 다음 절에 봉안(奉安)하고 사십구제, 백일제, 소기, 대기를 지내고 삼년상을 치룬다.
그리고 또 고인의 생일을 맞으면 추도식을 갖기도 하며, 재(齋)와 영반(靈飯)도 있다.

(1) 개식(開式) - 호상(護喪)이 한다.
(2) 삼귀의례(三歸儀禮) - 주례승이 하며 불(佛), 법(法), 승(僧)의 세가지 귀한것에 돌아가 의지한다는 예(禮)로 불교의식에서는 항상 있다.
(3)약력보고(略歷報告) - 망인을 추모하는 뜻에서 망인과 생존시에 가까웠던 친구가 한다.
(4)착어(着語) - 주례승이 망인을 위해서 부처님의 교법(敎法)의 힘을 입어 망인을 안정시키는 말이다.
(5)창혼(唱魂) - 주례승이 하며 극락세계에 가서 고히 잠들라는 것으로 요령(搖鈴)을 흔들며 한다.
(6)헌화(獻花) - 친지나 친척이 영전에 꽃을 바친다.보통 유지나 친지 대표가 한다.
(7)독경(讀經) - 주례승과 참례자 모두가 망인의 혼을 안정시키고 생존시의 모든 관계를 잊고 부처님세계에 고히 잠들라는 염불(念佛)이다.
(8)추도사(追悼辭) - 초상에는 조사(弔辭)라고 하며 일반에서 하는 것과 같다.
(9)소향(燒香) - 일동이 함께 향을 태우며 추모하고 애도(哀悼)한다.
(10)사홍서원(四弘誓願) - 주례승이 하는 것으로 다음과 같다.

중생무변서원도(衆生無邊誓願度)
즉 중생은 끝이 없으니 제도(濟度)하여 주기를 맹세하는 것

번뇌무진서원단(煩惱無盡誓願斷)
즉 인간의 번뇌는 끊기를 원하는 맹세

법문무량서원학(法問無量誓願學)
불교의 세계는 한량이 없으니 배우기를 원한다는 것.

불도무상서원성(佛道無上誓願成)
즉 불도보다 더 훌륭한 것이 없으니 불도를 이루기를 맹세코 원한다는 것.

(11) 폐식을 선언한다.


<목록으로 바로가기>

4.천도교 절차

수시(收屍)
천도교에서는 사람의 죽음을 환원(還元)이라 한다. 환원 직후 천도교 의식에서 쓰는 말로 한다면, 청수(淸水)를 봉전(奉奠)하고 가족 일동이 심고(心告)한 후 신시 수염(收殮)한다. 심고(心告)란 하느님께 고하는 일종의 기도로서 다음과 같다.

<성령(性靈)이 우리의 성령에 융합되야 길이 인계극락(人界極樂)을 향수(享受)하옵소서>

수조(受弔)
정당(正堂:안방)에 청수탁(淸水卓:청수를 봉안하기 위한 탁자)을 설치해 놓으면 조문하는 사람들은 이 앞에서 심고(心告)한 후 상주(喪主)에게 조의를 표한다.
입관(入棺)
입관(入棺)을 하기에 앞서 명정(銘旌)은 다음과 같은 형식으로 쓴다.
天道敎 神男(또는神女) ○○○氏之柩 원직(原職:천도교직분)이 있는 경우에는 신남 신녀 대신 직명과 도당호(道黨號:교도의 호명)로 표시한다. 입관식을 마친 후에는 청수를 봉전(奉奠)하고 심고를 한다.

성복식(成服式)
역시 청수를 봉전하고 상복을 입은 후 심고한다. 상복은 검은 색의 천으로 하나, 천의 질은 형편에 따라 자유로 한다.

운구(運柩)
청수봉전(淸水奉奠)이 끝나면 심고한 후 운구한다. 영결식을 자택에서 거행할 때는 운구식을 생략하며 영결식은 발인시에 행한다. 식은 자택이나 특정한 장소에서 하되 그 순서는 다음과 같다.

개식(開式)
청수봉전(淸水奉奠)
식사(式辭)
심고(心告) - 전원이 함께 한다.
주문(呪文) - 三回 병독(竝讀):세 번 거듭 외운다.
약력보고(略歷報告)
위령문(慰靈文) 낭독(朗讀)
조사(弔辭) - 내빈 중에서
소향(燒香)
심고(心告)
폐식(閉式)

상기(喪期)와 기도식
상기(喪期)는 배우자의 부모와 부부인 경우는 105일이며, 조부모, 숙부, 형제자매인 경우는 49일이다. 위령기도는 전자의 경우는 환원일로부터 7일 31일, 49일 되는 날 행하되 그 순서는 다음과 같다.

재계(齋戒)
청수봉전(淸水奉奠)
심고(心告)
주문(呪文) - 105회 묵송(21字)
심고(心告)
폐식(閉式)

제복식(除服式)
환원 후 105일 오후 시를 기하여 다음과 같은 순서로 한다.

재계(齋戒)
청수봉전(淸水奉奠)
제복(除服)
식사(式辭)
심고(心告)
주문(呪文) - 21회 묵송(21字)
추도사(追悼辭)
심고(心告)
폐식(閉式)


<목록으로 바로가기>